2022.05.13 (금)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13.5℃
  • 흐림서울 24.1℃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19.3℃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18.0℃
  • 흐림고창 18.9℃
  • 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21.2℃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추진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려는 시도…후안무치

URL복사

 

(중부시사신문) 세종특별자치시의회는 17일에 열린 제7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차성호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일본 정부의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추진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세종시의원 전원이 공동 발의한 이번 결의안에는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이 대규모로 이뤄졌던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에 등재하려는 일련의 행위를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지난 2015년 당시 일본 정부가 군함도 세계유산 등재 전제 조건으로 조선인 강제노역과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알리고 희생자를 기리는 등 약속한 조치들의 즉각적인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세종시의회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이행 촉구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후속 조치를 이행하지 않은 상황에서 재차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에 등재하려는 일본 정부의 시도는 후안무치한 일이라며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또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일본이 군함도 세계유산 등재 시 약속한 조치들을 계속 이행하지 않을 경우 ‘등재 취소’를 요구하고 우리 정부에는 일본의 계속되는 역사 왜곡에 대해 적극적이고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번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차성호 의원은 “조선인 강제 징용으로 수많은 피해자를 낳았던 군함도 사례처럼 일본 정부는 과거 자신들이 저지른 만행에 대해 어떠한 반성의 태도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일본의 잘못된 역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추진은 반드시 중단돼야 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이번 결의안은 대통령(비서실장)을 비롯한 국회의장, 국무조정실장, 외교부 장관, 주한대한민국 일본대사관 대사, 세계유산위원(한국위원회)에 발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