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구름조금동두천 -4.5℃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10.7℃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파주시, 겨울철 불청객‘노로바이러스’예방수칙 안내

 

(경기남부인터넷신문) 파주시는 노로바이러스가 급증하는 계절이 돌아옴에 따라 개인위생 및 환경소독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오염된 음식물 또는 물을 섭취하거나 감염된 환자와 접촉하면서 옮는 감염성 질환이다. 환자가 접촉했던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통해서도 쉽게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예방을 위해선 반드시 철저한 개인위생을 지켜야 한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이 증가하는 기간은 11월부터 4월까지로 동절기 전반이 해당한다. 감염되면 감염 직후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경우에 따라 복통, 오한, 발열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특히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사람들이 많이 보이는 공공장소에서 높은 유병률을 보인다. 따라서 보육시설이나 학교 등의 공공장소에는 스스로 위생관리를 하기 힘든 어린이나 영유아에게 보호자의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

노로 바이러스의 예방을 위해선 손 씻기를 생활화하고 음식 섭취 등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손을 씻을 때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씻고 많은 사람들이 접촉하는 물건은 염소 소독을 실시하는 것이 좋다. 또한 음식물을 섭취할 때는 반드시 익혀 먹도록 하고 생수 역시 끓여서 먹는 습관을 가져야한다.

김순덕 파주시 보건소장은 “노로바이러스는 대부분 회복하고 사망하는 경우가 매우 드물지만 나이가 어린 영유아나 고령의 환자들에겐 장기간 이어지는 탈수나 호흡기 증상이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주변의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